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6-12-15 오전 11:41:47 (Hit. 983)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제목 中企 구매 의무비율, 정부제시比 상회...각종 지원책 '효과'

【대전=뉴시스】

정부에서 제시한 중소기업 구매 의무비율이 전체 구매액의 70%를 상회, 중소기업에 대한 각종 지원정책이 효과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13일 조달청(청장 김용민)은 지난 11월 현재 물품 및 용역의 구매실적이 9조2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7.5%증가한 가운데 이 중 중소기업 지원은 전체 구매액의 69.1%인 6조4000억 원으로 정부에서 제시한 의무구매비율인 50%를 20% 가까이 상회했다.

특히, 경제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어려운 중소기업, 여성기업 등 사회적 약자기업에 대한 지원 실적이 계속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그 동안 조달청이 정부조달 우수제품 제도운영, 종합쇼핑몰에 신기술 테마쇼핑몰 운영, 다수공급자계약제도(MAS) 확대, 무리한 저가투찰 방지를 위한 계약이행능력심사 등으로 중소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경영지원 및 판로개척 등 각종 지원정책이 효과를 나타내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조달청은 내년부터 단체수의 계약제도가 전면 폐지되는데 따른 중소기업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단체수의계약 폐지품목은 일정부분 다수공급자 물품계약제도(MAS)로 흡수한 후 조달청 나라장터 쇼핑몰(www.shoppingmall.go.kr)을 통해 공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나라장터 쇼핑몰은 지난 11월 현재 5조원을 공급한 공공기관 최대의 사이버장터(Cyber market)로 중소기업제품의 경우 다수공급자 계약제도에 의해 연중 아무 때나 간편하게 등록할 수 있어 정부조달시장의 진입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내년 1월1일부터는 신기술제품을 개발하고도 판로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술우수제품은 조달청에서 R&D 비용 등 기술개발비용을 감안해 산정한 적정가격을 보장해주는 '신기술제품 가격산정제도'를 시행한다.

이에 따라 조달청은 신기술제품 가격산정제도를 통해 기술개발비, 수명주기비용(LCC) 등을 반영한 적정가격을 산정.공시, 공공기관 구매담당자들이 가격부담을 덜 수 있어 기술우수제품에 대한 공공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성희 구매제도팀장은 "올해 연말로 완전 폐지되는 단체수의계약의 대안으로 MAS제도의 역할이 크게 기대되고 있다"며, "종합쇼핑몰 품목을 내년에는 15만 품목까지 확대, 신기술.우수제품을 생산하면서도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에게 매력적인 '큰 시장'이 되도록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희송기자 hspark@newsis.com

이전글 [기획] 2006 품질경쟁력 우수기업
다음글 삼성SDS, IT서비스업계 첫 ISO 14001 인증 획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