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7-12-28 오후 1:11:44 (Hit. 1165)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제목 [중소기업 Mart] "아이디어제품으로 공공구매시장 뚫었죠"
경기도 성남에 있는 디지털 펜 제조업체인 와우테크(대표 조병희)는 대규모 조달 계약 체결을 앞두고 꿈에 부풀어 있다. 지난 18일 중소기업청(청장 이현재)이 공공구매 촉진을 위해 51개 중소기업과 15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벌인 상담회를 가진 후 열흘도 채 안 됐다. 이날 와우테크는 필기노트를 실시간으로 저장해주는 디지털 펜 '와우 펜'을 도로공사 한국전력공사 등 8개 공공기관에 선보였다. 잇따라 호평이 쏟아졌다. 특히 한전은 적극적으로 계약을 검토하고 있다. 전종진 와우테크 이사는 "지금껏 공공기관 1곳에 납품하고 있지만 이번 상담회로 크나큰 성과를 기대하게 됐다"며 "어려운 조달시장 진출에 획기적인 발판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나라마다 정부가 사들이는 물품 구매액은 상상을 초월한다. 각국이 추산하는 조달시장만 해도 수십조 원이다. 정부는 내년도 공공기관 구매 지원액을 올해보다 1조3000억원 늘어난 65조원으로 확대한다고 지난달 밝혔다. 잘만 하면 큰 계약과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할 수 있는 곳이 조달시장이다.

게다가 중소기업 물품 구매는 '중소기업 진흥 및 제품 구매 촉진에 관한 법률 제6조(구매의 증대)'에 명시돼 정부는 우대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따라서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이라면 귀를 쫑긋 세워야 한다. 현재 가장 적극적으로 중소기업 공공 구매 지원제도를 실시하고 있는 부처는 중소기업청과 조달청이다.

중소기업 지원 정책과 팁을 살펴보면, 우선 중기청의 '기술개발제품 성능 인증ㆍ보험제'가 눈에 들어온다.

이는 성능 신뢰도가 낮은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정부가 성능 검사를 실시해 확인된 제품에 한해 공공기관에서 우선 구매할 수 있도록 돕는 제도다.

반면 구매 담당자가 성능 인증을 받은 제품을 구매해도 피해가 없도록 보험제를 더불어 실시하고 있다. 더 많은 실구매자들이 중소기업 제품을 편안하게 구매하도록 한 배려다.

절차는 이렇다. 인증을 받고자 하는 중소기업들은 중기청에 신청해야 한다. 이후 지방중기청이 심사를 대행한다. 사전 적합성 심사와 공공기관과 규격 협의가 먼저 이뤄진다. 이후 공장 심사와 성능 감사가 뒤따르고 이것을 통과한 기업은 성능 인증서를 받을 수 있다.

배전반 전문기업 세원엔테크(대표 유광규)는 성능 인증을 받고 조달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기업이다.

유광규 세원엔테크 대표는 "2006년 성능 제품 인증을 받아 올해 3건의 큰 정부 계약을 따냈다"며 "구매자가 소신껏 중소기업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제도화한 훌륭한 지원 프로그램"이라고 귀띔했다.

세원엔테크는 올해 도로공사, 인천지방해양수산청 등 3곳과 배전반 납품 계약을 맺고 조달시장에서 매출 20억원을 올렸다.

인증제가 미래를 보장한다면 '중소기업 기술개발제품 우선구매제도'는 적극적인 판로 지원책이다.

대기하고 있는 기관만 중앙정부, 지자체, 투자기관 등 3000여 개에 이른다.

우선구매제도를 활용하려면 자체 기술을 보유해야 한다. 즉 NEP, NET, GS, 성능인증, 우수조달제품 등 인증 5가지 가운데 한 가지 이상을 받아야 한다. 지원 방법은 간단하다. 개별 공공기관 또는 소재지에 있는 지방 중기청에 우선구매 신청을 하면 그만이다.

기술엔 자신이 있으나 자금이 어려운 기업이라면 '중소기업 공공구매론'을 노려볼 만하다. 이는 공공기관 낙찰 중소기업에 생산 자금을 무보증으로 대출해 주는 제도다. 공공기관에 낙찰된 업체의 계약 건(미확정 채권)을 근거로 무보증 생산자금이 지원된다.

자금을 지원받은 중소기업은 공공기관에 적기에 제품을 납품하고 공공기관은 안정적으로 물품 수급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자세한 내
이전글 오클린, 바이오방식 음식물처리기 한국공략
다음글 꽉 막힌 공무원 “기업하기 힘드네”